경기경제청-시흥시-서울대-대우조선해양, ‘해양 무인 이동체 자율운항선 실증시험·고도화 업무협약’ 체결

  • 작성자
    ggfez
  • 작성일
    2021-11-11 16:04
  • 조회
    197
경기경제청-시흥시-서울대-대우조선해양, ‘해양 무인 이동체 자율운항선 실증시험·고도화 업무협약’ 체결
○ 자율운항기술 개발·실증·확산을 통한 무인 이동체 혁신 생태계 조성에 필요한 기관별 역할 규정
- 관련 기술 상호 교류와 해양산업 기술 혁신을 통한 도내 중소·벤처기업 동반성장 기대

○ 경기경제청과 시흥시 : 규제 혁신과 협력체계 구축, 서울대학교와 대우조선해양 : 기반기술 개발과 성능 실험, 정보 교류 등에 협력하기로



경기경제자유구역청(이하 경기경제청)이 11일 서울대 시흥캠퍼스 교육협력동에서 시흥시, 서울대 시흥캠퍼스본부, 대우조선해양(주)과 ‘시흥 배곧지구 내 해양 무인 이동체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한 자율운항선 실증시험 및 고도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해 6월 시흥 배곧지구가 경기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후 입주기업을 포함해 산·학·연·관이 공동 체결하는 첫 번째 협약이다. 대우조선해양과 서울대 미래해양기술클러스터연구센터가 공동 개발 중인 ‘자율 운항선박 실증사업’을 위한 규제 개선과 기반 시설 지원, 기업 간 생산기술 협력 등에 목적이 있다.



협약식에는 이진수 경기경제자유구역청장, 경기도의회 이동현 의원, 연제찬 시흥시 부시장, 오헌석 서울대 시흥캠퍼스본부장, 김용환 서울대 미래해양연구클러스터센터장, 최동규 대우조선해양 중앙연구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경기경제청과 시흥시는 자율운항선박 등 신기술에 대한 규제 혁신과 무인 이동체 혁신 생태계 협력체계 구축을 지원하기로 했다. 서울대학교 시흥캠퍼스본부는 자율운항기반기술 개발과 기술·지식정보 교류를, 대우조선해양은 자율운항기술 탑재선박 운용과 성능실험, 관련 기술 기획·개발에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이 밖에 4개 기관은 자율운항 기술 개발·실증·확산에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사항에 대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진수 경기경제자유구역청장은 “시흥 배곧지구는 혁신기술 연구개발 클러스터로 조성되는 만큼 각종 규제개선과 실증사업이 필요하다. 이 자리를 계기로 신기술 개발 지원과 규제 개선 등 필요한 요청사항을 적극 반영해 실질적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흥 배곧지구는 오는 2027년까지 시흥시 연구시설용지와 서울대 시흥캠퍼스에 육해공 무인 이동체 핵심 기반 시설과 의료바이오 클러스터를 조성할 예정이다.



지난해 1단계 사업이 완료돼 육상 무인 이동체 연구시설인 ‘미래모빌리티연구동’, 해양 무인 이동체 연구시설인 ‘대우조선해양 수조’, 공중 무인이동체 연구시설인 ‘지능형 무인이동체 연구동’이 운영 중이며, 자율주행·바이오 관련 스타트업기업 등 관련 기업, 기관 35곳이 입주해 있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