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경제자유구역청, 고양·안산 경기경제자유구역 추가지정 용역 중간보고회

  • 작성자
    ggfez
  • 작성일
    2023-11-02 16:13
  • 조회
    2923
○ 경기경제자유구역청, 2일 경기경제자유구역 추가지정 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 용역 추진 상황점검 및 핵심전략산업 육성 방안 공유 등



경기경제자유구역청은 2일 경기경제자유구역 시흥 배곧지구 내에 위치한 서울대학교 시흥캠퍼스 회의실에서 ‘경기경제자유구역 추가지정을 위한 개발계획(변경) 수립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경기경제청은 지난해 4월 경기경제자유구역 추가지정 수요조사 계획을 수립하고 같은 해 10월 추가지정 대상지로 고양 JDS, 안산 사이언스밸리 등 2개 지구를 선정했다. 지난 5월부터 경기경제자유구역 추가지정 개발계획(변경) 수립을 위한 용역을 추진 중이며 용역 기간은 내년 4월까지다.

 

이날 중간보고회는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김완규 위원장, 고은정 부위원장, 김태희 의원, 고양시 이정형 제2부시장, 안산시 김대순 부시장, 경제자유구역 관련 분야별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6월 9일 착수한 용역에 대한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핵심전략산업 육성 방안과 추진전략 방안 등 의견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용역을 맡은 산업연구원은 ▲경제자유구역 현황 ▲추가지정의 필요성 ▲해외 사례 분석 ▲추가지정 개발구상 ▲추진전략 등에 대해 발표했다.

 

고양 JDS지구의 경우 경제자유구역 지정으로 바이오·정밀의료, K-컬쳐, 스마트모빌리티, 마이스(MICE) 등 4대 핵심전략산업을 육성하고 김포, 파주 등과 연계한 경기북부 신성장 혁신벨트를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안산 사이언스밸리는 반월시화산단과 연계해 글로벌 연구개발(R&D) 기반의 첨단로봇·제조 비즈니스 거점으로 조성함으로써 국가 제조업 경쟁력을 견인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한 추진전략으로는 ▲경기도의 지리적 이점과 우수한 물적·인적 기반을 활용한 첨단 특화전략산업 육성 ▲우수한 산업경쟁력 고도화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수도권 규제의 합리적 제도 개선 추진 ▲외국인 투자 유입 촉진을 위한 차별화된 기업지원제도 및 인센티브 강화 ▲글로벌 첨단 스타트업 유치를 위한 입지지원 확대 등이 제시됐다.

 

중간보고회 자문위원으로 참석한 이상훈 위원은 “탈중국화 상황에서 블록경제화에 대응하고 미래 및 그린필드분야 투자유치를 위해서는 경제자유구역이 경기도에 추가 지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기경제청은 중간보고회에서 논의된 의견을 경기경제자유구역 개발계획서에 반영해 고양시와 안산시가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받기 위한 기본 개발 구상안을 마련하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다음달 산업통상자원부에 사전자문을 의뢰하고 내년 2월 주민의견을 청취할 계획이다.

 

신낭현 경기경제자유구역청장은 “경기도 위상에 걸맞은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수도권 규제로 입지가 어려운 미래산업․첨단산업 유치를 위해 추가 지정이 필수”라며 “오늘 회의에서 나온 의견과 고양시, 안산시에서 제시해 주신 여러 고견을 적극 반영해 고양 JDS지구와 안산 사이언스밸리가 경제자유구역으로 추가 지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